[종합]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 사과 “변명의 여지없이 죄송” (전문)

입력 2020-01-1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 사과 “변명의 여지없이 죄송” (전문)

주예지 강사가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강의 영상으로 주목받으며 단숨에 인기 스타 강사의 반열에 오른 주예지. 그는 메가스터디 러셀 소속이었으나 최근 스카이에듀로 이적, 기획사 겸 인터넷 강의 법인인 ST유니타스를 통해 정식 계약했다.

꽃길이 예상됐지만 갑작스러운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누리꾼들의 도마에 올랐다.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주예지는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아니다.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고 했다.


주예지는 순간 ‘가형 친구들이 공부하지 않았다’고 실언한 것에 자신도 깜짝 놀라며 손으로 입을 틀어막았다. 그러더니 이내 “이러면 안 되나. 난 솔직히 그렇게 생각한다.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이 나올 수 없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3점짜리 다 맞히면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 나왔다는 것은 3점짜리도 틀렸다는 소리다. (공부를) 안 한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접하는 행동을 취하며 ‘지잉’ 소리를 내더니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가지고 호주 가야 한다. (거기) 돈 많이 준다”며 웃었다. 한참을 웃던 주예지는 “여러분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한다”며 “아무튼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 노력을 X무시하면서 (나형)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용접공을 무시하는 발언 아니냐” “직업 비하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주예지는 예정돼 있던 일정을 취소했다. 14일 오후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녹화에 함께할 계획이었으나 논의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

대한용접협회도 나서서 사과를 요구했다. 대한용접협회 민용철 협회장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경솔한 발언이었다. 사과해야한다”며 “용접은 우리나라 고수익 직업 중 하나다. 젊은 분들도 용접을 많이 하는 추세다. 주예지 씨의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결국 주예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주예지는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다.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조금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다음은 주예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수학 강사 주예지입니다.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겠습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