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악앙상블 조이오브스트링스의 신년음악회 ‘Russia with Love’

입력 2020-01-14 2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꾸며지는 공연
러시아 스페셜리스트 바리톤 채영준, 바이올리니스트 이성주 협연
음악평론가 장일범 해설로 러시아 클래식의 진수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

한국을 대표하는 현악 앙상블 조이오브스트링스가 신년을 맞이해 2월 1일(토) 오후 8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Russia with Love’라는 타이틀로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참신한 기획공연과 해외 초청연주로 국내외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조이오브스트링스는 2020년 한-러 수교 30주년 해를 맞이해 이번 신년음악회에서 러시아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러시아 대표 작곡가들의 작품으로 공연을 꾸밀 예정이다.

1부는 러시아적 색채가 가득한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 아름다운 멜로디로 유명한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가 조이오브스트링스 예술감독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이성주의 협연으로 진행된다.

2부는 특별히 조이오브스트링스와 정상급 성악가 바리톤 채영준의 협연으로 진행된다. 모스크바 차이콥스키 국립 음악원을 졸업한 바리톤 채영준은 차이콥스키의 가곡 중 가장 대중적인 작품인 ‘오직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 무소르그스키의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 중 ‘바를람의 노래’, 그리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러시아 민요 ‘검은 눈동자’ 등 관객들에게 차갑고도 뜨거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차이콥스키의 대표적인 발레곡 ‘백조의 호수’, 신년을 장식할 수 있는 러시아 유명 왈츠들도 연주될 예정이다.

음악평론가 장일범이 해설을 맡는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