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단독MC→조항조 ‘나는 트로트 가수다’, 2월5일 첫방 확정 [공식입장]

입력 2020-01-15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덕화 단독MC→조항조 ‘나는 트로트 가수다’, 2월5일 첫방 확정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편성이 2월 5일 수요일 밤 10시로 확정됐다.

‘나는 트로트 가수다’는 탄탄한 실력을 갖춘 트로트 가수 7인이 펼치는 고품격 음악 경연 프로그램이다. 세대별 대표 트로트 가수 조항조, 김용임, 금잔디, 박구윤, 박혜신, 조정민, 박서진이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덕화가 단독MC로 확정되어 품격 있는 진행을 선보인다. 이덕화는 30년만의 MC 복귀에 대해 “설렌다. 트로트가 가진 힘 제대로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전한 바 있다.

실력파 트로트 가수 라인업도 눈길을 끈다. 관록 있는 인기 트로트 가수 조항조와 김용임, 노래 실력뿐만 아니라 입담까지 갖춘 금잔디, 박구윤이 출연한다. 이어 떠오르는 트로트계의 디바 박혜신, 조정민과 엄청난 규모의 팬클럽을 보유하고 있는 차세대 트로트 가수 박서진까지 출연 확정됐다. 이들이 첫 녹화 때부터 소름끼치는 무대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트로트 가수 7인의 무대를 평가할 수 있는 청중 평가단 모집이 진행되고 있다. MBC플러스 홈페이지를 통해 17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