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블러’ 강하늘 “비 맞는 것 좋아해 집에 우산 NO”

입력 2020-03-06 11: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레블러’ 강하늘 “비 맞는 것 좋아해 집에 우산 NO”

강하늘이 이과수 폭포에서 기쁨의 함성을 내질렀다.

7일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는 세계 3대 폭포 ‘이과수 폭포’의 진가를 공개한다. 지난 주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떠나 푸에르토 이과수에 도착한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마치 정글처럼 확연히 달라진 풍경에 놀라워했다. 이번 주 방송에서도 두 눈이 시원해지는 아름다운 풍경들이 화면을 꽉 채울 예정이다.

강하늘은 국립공원을 돌아보던 중 비 오는 이과수를 느껴보고 싶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평소 비 맞는 것을 좋아해 집에 우산이 없다고 덧붙였다.

안재홍과 옹성우는 함께 여행을 하며 알게 된 강하늘의 취향에 놀라며 신기해했다. 세 사람이 이과수 폭포를 둘러보던 도중 거짓말처럼 비가 내리기 시작했고 강하늘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이과수 폭포를 가까이에서 느껴볼 수 있는 산책로부터 역대급 액티비티인 보트 투어까지 경험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특히 보트 투어 중에는 폭포수에 흠뻑 젖으면서도 유쾌한 웃음을 잃지 않아 보는 이들에게도 밝은 에너지를 전달했다는 후문이다.

사진=JTBC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