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서장훈vs김성주vs김병현, 편애 경쟁 스타트

입력 2020-03-06 13: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애중계’ 서장훈vs김성주vs김병현, 편애 경쟁 스타트

MBC ‘편애중계’ 트로트 대전 속 서장훈, 김성주, 김병현 사이에 스파크가 튄다.

제2의 유산슬, 제2의 송가인을 꿈꾸는 대한민국 트로트 신동들을 응원 중인 ‘편애중계’ 6일 방송에서는 치열한 예선전의 결과가 중계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트로트계의 대가 박현우, 정경천, 이건우의 심사를 통과할 3명의 본선 진출자가 누구일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그중 ‘내 선수’를 선택한 중계진은 아빠미소를 장착한 채로 불꽃 튀는 편애 신경전을 벌일 예정이다.

먼저 농구팀은 5승이라는 객관적인 지표를 내세우고 자기 선수의 노래를 들은 서장훈은 “압도적인 1등”이라며 승리를 점친다. 이에 축구팀 김성주는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을 섭렵한 MC로 단련된 명품 고막을 내세워 ‘내 편’의 노래가 최고라며 치켜세운다고.

그런가 하면 김병현은 ‘복면가왕’의 섭외까지 받았던 숨은 노래 실력자로서 자신의 안목을 과시, 지난주에 이은 야구팀의 연승을 노린다.

물러섬 없는 중계진들의 신경전 속에서도 트로트 신동들의 끼와 매력은 광대미소를 발사하게 한다. 특히 안정환은 “삼촌도 팬 됐다!”라며 두 볼에 홍조를 띄운 귀여운 삼촌 팬으로 변신했다고 해 보고만 있어도 웃음이 나오는 유쾌한 중계를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유산슬, 송가인, 박현빈이 트로트 신동들을 위해 특급 비책을 건넨 전화 연결이 공개된다. 현재 트로트계를 꽉 쥔 세 사람이 어떤 조언을 건넸을지 6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