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 잼’ 이현세 “색약 탓 미대 진학 실패…만화는 내게 피신처”

입력 2020-03-09 22: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만화가 이현세가 색약으로 인해 미대 진학에 실패한 사연을 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배철수 잼(Jam)'(이하 ‘배잼’)에서는 ‘공포의 외인구단’ 등을 집필한 만화가 이현세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현세는 만화가가 된 계기에 대해 “포항에서 경주로 이사하면서 만화에 빠졌다. 그 때는 만화만 봐도 혼나던 시기였다”며 “보는 것만으로도 처벌받던 때”라고 말했다.

이후 이현세는 “그런데 색약으로 인해 미대에서 오지 말라는 통보를 받았다. 만화는 스토리를 쓰고 흑백으로 그리면 되니까 할 수 있겠다 싶었다. 내게 만화는 탈출구이자 피신처였다”고 회상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