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류현진, 에이스 본능 ‘4.1이닝 무실점’… 시범경기 첫 승

입력 2020-03-10 04: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두 번째 시범경기에서 무실점 투구를 펼친 끝에 첫 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위치한 TD 볼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4 1/3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 4탈삼진을 기록했다. 볼넷은 없다. 이에 이번 시범경기에서 6 1/3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1.42다.

류현진은 1회를 가볍게 삼자범퇴로 처리한 뒤 2회와 3회에는 실점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실점을 피했다.

우선 2회에는 선두타자 윌리 아다메스에게 2루타를 맞았으나 후속타를 허용하지 않았고, 3회에는 2사 1,2루 위기에 몰렸으나 탈삼진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후 류현진은 4회를 삼자범퇴로 정리한 뒤 5회 선두타자 마이클 페레즈만 상대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4 1/3이닝 3피안타 무실점. 첫 번째 무실점 경기다.

토론토는 타선이 1회 탬파베이 선발 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흔들린 틈을 타 5득점하며 비교적 여유 있는 경기를 펼쳤다.

이후 토론토는 7회 3점을 보태며 8-0으로 멀리 날아났고, 결국 8-3으로 승리했다. 이에 류현진이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