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전소미, 공개 열애 커플 향한 깨알 리액션+20살 연애 버킷리스트 공개

입력 2020-03-10 07: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가수 전소미가 20살 연애 버킷리스트를 세웠다.

전소미는 지난 9일 첫 방송된 MBC 새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 막내 MC로 출연했다. 전소미는 "올해로 20살이다. 연애에 관심이 많다"며 당찬 자기소개로 오프닝을 열었다.

이날 전소미는 "실제 커플을 보면서 연애 버킷리스트를 1000개 정도 세워보는 게 목표"라며 남다른 연애 목표를 자랑했다.

이어 전소미는 최송현과 이재한 커플이 즉흥 여행을 계획하자 MC들 중에서 가장 먼저 부러움을 표시하며 "저도 즉흥적이라서 제가 가고 싶으면 따라와 주는 남자 친구가 있었으면 한다"고 이상형을 공개했다.

또한 "올해와 내년에는 남자가 없다"는 역술가에 말에 실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막내 MC 역할을 톡톡히 해낸 전소미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궁금증부터 데이트를 즐기는 공개 커플을 향한 깨알 리액션까지 다채로운 모습으로 '부러우면 지는거다' 첫 방송을 함께 했다.

[사진 =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