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첫사랑 이주빈과 갈대밭 데이트! 어떤 사연?

입력 2020-03-10 0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이주빈의 갈대밭 데이트가 포착돼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3월 18일 수요일 첫 방송 예정인 MBC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제작 초록뱀 미디어)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김동욱(이정훈 역)과 문가영(여하진 역)이 주연을 맡고 김윤주 작가와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김동욱(이정훈 역)과 이주빈(정서연 역)의 갈대밭 데이트가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김동욱과 이주빈은 아무도 없는 드넓은 갈대밭에서 단둘이 산책을 하고 있다. 이주빈은 김동욱에게 팔짱을 끼고 무언가를 끊임없이 말하고 있고, 김동욱은 이주빈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동욱은 자신의 팔을 당기며 앞장서는 이주빈의 뒷모습을 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냉철하고 까칠한 앵커의 카리스마를 뽐냈던 김동욱은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따스하고 훈훈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한다. 하지만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의 표정과는 달리 갈대밭 사이를 걷고 있는 모습은 어딘가 꿈속처럼 아련하고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는 극중 김동욱이 첫사랑인 이주빈과의 데이트에 나선 모습으로 서로를 향해 함박 미소를 짓는 두 사람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이 자극된다.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이주빈은 과잉기억증후군에 걸린 김동욱의 인생에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인물”이라며 “이들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두 사람의 사랑과 이들의 사연을 지켜봐 달라”고 전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오는 3월 18일(수)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