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국가대표도 코로나19 확진…체육계, 선수관리 총력

입력 2020-03-18 17: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대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하지 못했다. 펜싱 여자 에페 국가대표 A(25)가 울산에서 1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개최된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대회(3~15일)에 출전했던 A는 현지에 머물던 13일 인후통 증세를 처음 호소했고, 계속 목 통증을 느낀 뒤 선수단과 함께 귀국한 다음 날인 17일 울산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확진을 통보받았다.

현직 국가대표 중 처음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대한체육회와 대한펜싱협회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무증상으로 분류돼 심층 역학조사를 받고 있는 A와 함께 부다페스트 대회에 출전했던 남녀 펜싱대표들과 코치진 전원이 자가 격리에 나선 한편, 수시로 몸 상태를 체크해 알리도록 지시했다.

그래도 국가대표의 요람인 충북 진천선수촌은 아직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체육회는 ‘선수촌은 반드시 바이러스 청정지대로 지키자’는 방침에 따라 적극적인 방역을 해왔고,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통제해왔다. 촌내 인원들의 외출도 부상 등 아주 큰 사유가 아니면 불가능하다. 일단 국제대회 출전을 위해 촌외로 나가는 선수단은 최소 2주 간 자가 격리를 끝낸 뒤 감염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만 다시 입촌 자격을 얻지만 대부분 종목들이 비용과 복잡한 절차상의 문제로 계속 외부에 남는 쪽을 선택한다. 펜싱대표팀도 선수촌에 입소하지 않아 다른 종목으로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은 적다.

세계적인 강호로 군림하며 다가올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기대하는 한국펜싱은 월드컵과 그랑프리 등 국제대회에 꾸준히 출격하며 포인트 확보와 경기력 유지에 심혈을 기울여왔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