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 문지윤 사망, 급성 패혈증 원인…날벼락 같은 비보

입력 2020-03-19 14: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故 문지윤 사망, 급성 패혈증 원인…날벼락 같은 비보

배우 문지윤이 향년 36세라는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했다. 급성 패혈증이라는 사인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운명한 터라 연예계 전반에 충격을 더하고 있다.

문지윤은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께 급성 패혈증으로 인해 사망했다. 빈소는 서울 노원구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 같은 갑작스런 비보에 그와 함께 했던 혹은 인연을 맺은 배우 및 동료 연예인들의 침통한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먼저 하재숙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지윤이 처음 방송 시작하고 아무것도 모르는 누나 다 챙겨주고 걱정해 주고 같이 소주잔 기울여주던 내 동생.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 먼 시간 뒤에 웃으면서 꼭 만나자”고 고인을 애도했다.

또한. 김산호는 문지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후 “편안한 곳에서 쉬어라 지윤아”는 짧은 글을 남겼다.

이어 후니훈은 “지윤아 그곳에선 하고 싶은 연기 마음껏 펼치고 감독도 하고 미술감독도 하고 너 머리 속에 있는 거 다 끄집어내서 웃고 즐기길 바랄게”라며 “너와의 추억이 갑작스레 뇌리를 스치는 날이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가슴 아프고 슬프다. 지윤아 사랑하고 사랑한다. 그림 같이 그리자고 한 말. 형이 그려놓을게. 이 말을 하고 싶었나봐. 잊지 않을게 지윤아. 보고싶을 거야 지윤아. 이름 불러볼게 지윤아. 기억할게 사랑해”라고 고인과의 특별했던 우정을 떠올렸다.

이기우 역시 “6년 전 작품에서 만나 의기투합했던 그 모습이 아직도 생생한데…그 추억 바래기도 전에 왜 그리 급했어. 너 답지 않게”라며 “멋지고 순수하고 열정이 빛나는 배우 지윤이…정말 믿기지가 않는다. 우리가 기억해야 할 좋은 배우”라고 애도를 표했다.

이처럼 문지윤의 비보는 연예계 전반에 충격을 주고 있다. 또한, ‘선덕여왕’, ‘치즈인더트랩’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얼굴을 비춰온 만큼 대중도 고인의 비보에 침통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그는 생전 건장한 체격을 자랑한 만큼 그의 비보가 더욱 갑작스러운 상황.

이에 대해 문지윤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맨 처음에는 인후염으로 시작했다. 4일 전에 목이 퉁퉁 부어 있었다. 나아지겠지라는 마음으로 이틀 정도 참았던 것 같다. 그리고 고열에 시달렸다. 이후 문지윤의 부모님이 아들을 보러 갔더니 고열로 인해 정신이 혼미한 상태였고 백병원 응급실에 입원했다. 그 때부터 상태가 악화 됐고 중환자실에 이틀 정도 입원해 있다가 끝내 운명했다”고 그간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문지윤의 사망과 최근 유행 중인 코로나 19와는 무관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