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의 맛’ 임영웅 母 “구름 위 있는 듯…전생에 나라 구했나”

입력 2020-03-20 08: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터트롯’ 진(眞)에 오른 임영웅이 포천의 스타로 금의환향했다.

19일 밤 방송된 TV 조선 ‘미스터트롯의 맛’에서는 김성주-장윤정의 사회로 TOP7이 출연해 그동안 못 다한 이야기를 풀었다.

이날 제작진은 ‘진 선 미 다큐 3일’이라는 코너러 ‘미스터트롯’ 이후 달라진 이들의 일상을 공개했다. 먼저 임영웅이 포천으로 금의 환향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영웅은 포천으로 가족들을 만나러 가 미용실에서도 미니 콘서트를 여는 것은 물론 곳곳에 붙은 우승 축하 플랜카드가 붙어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한, 어머니와 같이 할머니를 보러 가는 길에도 그를 알아본 시민들의 환호성이 달라진 임영웅의 위상을 증명했다.


임영웅의 어머니는 “요즘은 내가 하늘을 나는 것 같다. 전생에 내가 나라를 구한 것 같다”고 기뻐했다.

이에 임영웅은 “그래도 이 모든 것이 우리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마음을 다 잡았다.

임영웅의 어머니 역시 “내가 전에도 말하지 않았느냐. 초심을 잃으면 안 된다. 내가 그동안 가장 많이 받았던 연락이 ‘우울증을 앓았다’, ‘환자다’라는 말과 ‘영웅 씨 노래를 듣고 치유가 됐다’는 말 이었다”면서 늘 지금 같은 마음가짐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임영웅은 “이 프로그램에 나가지 않았으면 어쩔 뻔 했느냐”며 “그 분들에게 위로와 치유를 드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사진=‘미스터트롯의 맛’ 방송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