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女 배우 수식어 아직 낯설어” [화보]

입력 2020-03-20 08: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드라마 ‘메모리스트’로 복귀한 배우 이세영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이세영은 기존의 사랑스러운 매력에서 벗어나 시크하고 도도한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블랙&화이트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냉철하고 이성적인 프로파일러 선미 역할로 돌아온 이세영은 “늘 카리스마 있게 극을 주도해 나가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을 꿈꿨다. 선미가 바로 그런 캐릭터였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특히 그녀는 “극 중 유승호가 연기하는 동백과 선미가 극과 극의 인물인 만큼 수사 방법도 정반대다. 이 두 캐릭터가 각자의 방식으로 범인을 추리해가는 걸 지켜보는 것이 첫 번째, 범인이 누구인지 맞춰보는 재미가 두 번째 관전 포인트다. 개인적으로는 선미의 단호박 걸크러시 매력을 꼽고 싶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역부터 시작해 연기 경력만 24년차에 접어든 이세영은 아직 ‘여배우’라는 수식어가 낯설고 어색하다고 전했다. 그 동안 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그녀는 “아직도 해보고 싶은 연기가 너무 많다. 몸을 제대로 쓰는 정통 액션부터 작정하고 웃기는 코믹 연기까지.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도전’이란 키워드를 작품 선택 기준으로 밝힌 이세영은 “이야기가 흡인력 있고, 그 안에서 해낼 수 있는 역할이 있는 작품이라면 눈길이 간다.

그 중에서도 도전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나 소재에 더욱 마음이 가는 것 같다. 작년에 참여한 ‘왕이 된 남자’, ‘의사 요한’ 모두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새로운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싱글즈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