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윤지온, 막내 美+통찰력 갖춘 유승호 조력 역할 톡톡

입력 2020-03-20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윤지온이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19일 방송된 ‘메모리스트’ 4회에서 윤지온은 밝은 에너지와 저돌적인 면모를 동시에 뽐내며 ‘열혈’ 막내 형사 오세훈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오세훈(윤지온 분)은 연쇄 살인범의 정체로 밝혀진 이단 교회의 창시자 박기단의 뒤를 쫓으며 동백(유승호 분)의 유일무이한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홀로 범인의 거처에 뛰어든 동백이 위험에 처하자 그 뒤를 알뜰살뜰하게 지키며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이는 한편, 사건 현장으로 거침없이 돌진하는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까지 강탈했다.

이어 오세훈은 예리한 통찰력으로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해내 극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서경 양 살인 직후에 벽난로에 태운 게 열세 가지예요. 근데 예림 양 살해 땐 전부 열두 개. 장갑이 없어요”라며 누구도 알아내지 못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수사에 불씨를 지핀 것. 밤을 새워 사건의 배후를 진중하게 파고드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처럼 당당히 자신의 역량을 펼쳐나가는 막내 형사로 등극한 윤지온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부드러운 미소와 강렬한 카리스마를 겸비한 모습으로 오세훈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이는 윤지온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시선을 집중시키며 극의 몰입도를 배가하고 있다.

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