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우면 지는거다’ 최송현, 꽃가게에서 눈물… 무슨 일?

입력 2020-03-21 07: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최송현의 남자친구 이재한이 최송현 어머니와 정식 첫 만남을 갖는다. 이재한은 최송현의 어머니와 만남을 기대하며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는데, 이에 최송현이 감동의 눈물을 터트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23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 / 기획 박정규 연출 허항 김진용)에서는 최송현의 남자친구 이재한과 최송현 어머니의 첫 만남 현장이 공개된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는다.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위트 넘치는 프로그램의 이름처럼,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제대로 자극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주 최송현과 이재한은 제주도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최송현은 부모님께 이재한과 결혼 선언을 했던 때를 떠올렸고, 이재한은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리는 배려 깊은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모았다. 또한 이재한과 최송현 어머니의 만남까지 예고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최송현이 이재한을 어머니께 정식으로는 처음 소개하는 자리로, 두 사람은 약속장소에 가기 전 만반의 준비를 했다.

최송현의 어머니께 무한 신뢰를 드리겠다는 각오로 신뢰의 상징 ‘네이비’ 정장과 ‘블루’ 셔츠를 입고 거울 앞에 선 이재한과 지켜보는 최송현의 눈빛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이재한은 최송현 몰래 어머니만을 위한 깜짝 선물까지 준비했다. 꽃가게에서 그는 자신의 태블릿 PC를 꺼내 그가 준비한 것을 보여줬는데, 꽃가게 직원마저 ”이렇게 준비하신 분 처음 봤어요”라며 크게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최송현은 자신과 어머니를 위한 남자친구의 정성과 진심에 감동해 “오빠 오늘 좀 찡했어”라며 눈물을 터트렸다고 해 과연 그가 준비한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항상 듬직하고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준 이재한이 약속 장소에 가까워질수록 안절부절못하며 여러 번 인사 리허설을 하는 등 초 긴장한 반전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과연 이재한이 여자친구 최송현 어머니의 마음을 사로잡고 꽃길을 걸을 수 있지는 오는 2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봄 바람과 함께 시청자들의 연애, 결혼 세포를 자극할 ‘부러우면 지는거다’의 본방송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며, 일요일 낮 2시 40분에 재방송된다.

<사진제공>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