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손현주X장승조 환장의 파트너 첫 공개, 4월 27일 첫방

입력 2020-03-24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모범형사’ 손현주X장승조 환장의 파트너 첫 공개, 4월 27일 첫방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가 환장의 파트너 손현주와 장승조의 첫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이 조합, 벌써 환장할 정도로 쫄깃하다.

‘모범형사’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오정세, 지승현, 손병호, 손종학, 조희봉, 조재윤, 신동미 등 연기 장인들이 총출동해, ‘믿고 보는’ 연기의 향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환장의 파트너로 맺어진 형사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장승조)의 이미지가 최초로 공개됐다.

먼저 손현주는 생계형 베테랑 형사 ‘강도창’으로 완벽 변신했다. 한때는 후배에게 롤모델이 될 정도로 자랑스러운 형사였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어느 순간 “그저 월급쟁이”라고 타협해버린 인물. 반면 형사 역에 첫 도전한 장승조가 연기하는 ‘오지혁’은 경찰대 출신으로 서울 광수대에서 근무 평점 1등을 찍은 그야말로 엘리트다. 게다가 큰아버지에게 막대한 재산을 물려받아, 돈도 권력도 아쉬울 것 하나 없는 부자라고.

스틸컷은 이렇게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의 극과극 케미를 담고 있다. 세상일이 모두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지만, 그래도 승진심사를 코앞에 두고 어딘지 모르게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지혁과 파트너가 돼 불안한 도창. 아무렇게나 점퍼를 걸쳐 입은 자신과 달리, 누가 부자 아니랄까봐 고급 무스탕을 빼입었다. 게다가 지혁은 나이는 어리지만, 직급은 저보다 높다. 이런 상태를 대변하듯 원형탈모도 들춰내 보지만, 돌아오는 건 무심한 시선뿐. 형사에게 파트너는 ‘마누라’나 다름없는데, 도창은 지혁과 이대로 함께해도 괜찮을까.

손현주와 장승조는 이렇게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게 다른 형사지만, 은폐됐던 진실을 함께 좇게 되면서 의외의 호흡을 드러낼 예정. 근래에 보기 드문 신선한 조합이 어떤 ‘찐케미’를 터뜨릴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두 배우가 보여주는 의외의 호흡에 현장에서도 늘 케미가 폭발하고 있다. 두 배우의 최고의 연기, 새로운 브로맨스의 탄생을 기대하셔도 좋다.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모범형사’는 연출 장인 조남국 감독과 연기 장인 손현주가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이후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이번에도 역시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언터처블’, ‘복면검사’, ‘빅맨’의 최진원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더한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후속으로 4월 27일 방영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