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JTBC “조주빈, 치밀하게 조작한 텔레그램→손석희 신변 위협”

입력 2020-03-25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JTBC “조주빈, 치밀하게 조작한 텔레그램→손석희 신변 위협”

‘텔레그램 n번방’ 핵심 용의자 ‘박사’ 조주빈이 손석희를 언급한 가운데 JTBC가 입장을 밝혔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텔레그램 n번방’의 ‘박사’ 조주빈. 성범죄 피의자 중 처음으로 신상이 공개된 그는 오늘(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면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언급하며 “(이들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세 사람이 조주빈의 성착취물 영상 제작·유포 사건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JTBC는 공식입장을 배포하며 손석희는 조주빈으로부터 협박받은 ‘피해자’임을 명확히 했다. 이들은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 그리고 ‘손석희 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석희 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JTBC는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와 별개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말했다. 이어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JTBC는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면서 “당사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경찰 관계자 또한 손석희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그리고 김웅 기자는 성착취물 사건과 무관하다며 “그들의 피해사실을 조사 중인 게 있다”고 밝혔다.

한편,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2019년 2월부터 수십여 명의 여성을 협박하여 성 착취 영상물을 찍게 하고,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판매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다. 핵심 용의자는 영상을 1번방부터 8번방까지 8개의 채팅방에서 판매한 n번방의 ‘갓갓’과 입장 금액에 따라 채팅방 등급을 나눈 박사방의 ‘박사’다.

조주빈의 박사방의 경우 공식적으로 확인된 피해 여성만 74명이며 이가운데 미성년자가 16명 포함됐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 얼굴이 나오는 나체 사진을 받아낸 후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촬영하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주빈은 유료 대화방을 운영하며 후원금 명목으로 암호화폐를 받은 후 유료회원을 입장시켜 성 착취물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조주빈을 검거한데 이어 ‘갓갓’ 검거를 위해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손석희 사장 피해 관련 JTBC 입장 전문>

박사방 조주빈 발언에 대한 JTBC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밝힙니다.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습니다. 그리고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습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습니다.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와 별개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습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습니다.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습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합니다.

물론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이상이 손석희 사장의 입장입니다.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