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도 트로트 열풍 뒤늦게 탑승, ‘트로트의 민족’ 제작→하반기 방송 [공식]

입력 2020-05-06 10: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도 트로트 열풍 뒤늦게 탑승, ‘트로트의 민족’ 제작→하반기 방송

MBC가 ‘트로트 왕’을 찾아 나선다.

‘트로트의 민족’(가제)은 전국 팔도에서 트로트를 가장 잘 부르는 ‘진짜’ 트로트 왕을 뽑는 버라이어티 쇼바이벌이다.

특히 ‘트로트의 민족’(가제)은 MBC의 지역 방송 네트워크를 활용한 지역별 예심을 통해 전국 팔도 곳곳의 트로트 고수들을 찾아낼 것으로, 숨어있던 새로운 ‘국민 트로트 스타’의 탄생이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최종 우승자는 오로지 국민들이 직접 뽑는 ‘국민 투표’로만 진행해 대중성과 공정성을 모두 잡을 예정이다.

‘트로트의 민족’(가제)은 2020년 하반기 첫 방송으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