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 “9년만의 의사役, 현시대에 꼭 해야할 이야기”

입력 2020-05-06 13: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혼수선공’ 신하균 “9년만의 의사役, 현시대에 꼭 해야할 이야기”

KBS2 새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 신하균이 9년만에 의사 역할로 컴백한 이유를 말했다.

6일 KBS 유튜브 채널 등에선 ‘영혼수선공’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하균은 이날 “국내 최초 정신과 이야기다. 현시대에 꼭 해야할 이야기이기도 하다. 쉽게 인정하지 못하는 ‘마음의 병’을 함께 풀어나가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이어 “연기적으로 완벽하진 않지만 전달하고자하는 이야기를 잘 풀어내고 있다”고 촬영 현장을 귀띔했다.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연출 유현기)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는 마음처방극이다.

배우 신하균이 의학드라마 ‘브레인’ 이후 9년 만에 의사 역할로 등장, 수상한 괴짜 정신과 이시준을 연기한다. 정소민은 쌈닭형 뮤지컬 샛별 한우주로 분했다. 태인호(인동혁 역), 박예진(지영원 역) 등이 함께 한다. ‘영혼수선공’은 오늘(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