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인판티노 회장, 80년대 간판 공격수 故 정해원 추모 편지 보내

입력 2020-05-06 17: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1980년대 한국 축구대표팀 간판 공격수 정해원 前 전남 드래곤즈 코치 별세 소식을 듣고 추모 편지를 보내왔다.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어떤 말로도 슬픔을 표현할 수 없다. 정해원 선수의 별세에 진심으로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해원 선수는 90년 이탈리아 월드컵과 서울 올림픽에 참가했다. 80년과 88년 두 차례 AFC 아시안컵 결승전에 출전하는 등 A매치에 50번 넘게 나선 대한민국 대표팀의 핵심이었다”고 고인을 설명했다.

또한, 인판티노 회장은 “정 선수는 현 부산 아이파크의 전신인 대우 로얄즈에서 9년동안 약 150경기를 출전하며 K리그 우승과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했다” 서신에서 왕조 ‘대우 로얄즈’에서 펼친 고인의 눈부신 성과를 언급했다.

인판티노 FIFA 회장은 끝으로 “80년대 대표팀과 대우로얄즈의 핵심이었던 고인, 그리고 그의 발자취와 성품은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며 “전세계 축구계를 대신해 대한축구협회와 고인의 가족,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