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연기 도전 할 것…정식 수업 받는 중” 선언

입력 2020-05-07 09: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래퍼 기리보이가 출연했던 네이버 NOW. <SAP>이 7일 오전 11시 다시 한 번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SAP>은 호스트 자이언티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초대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오디오쇼다. 매주 목요일 저녁 8시에 네이버 NOW.에서 온에어되며, 래퍼 염따, 가수 겸 프로듀서 김현철, 가수 신승훈 등이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다.

이미 지난 1일 온에어된 <SAP>에는 래퍼 기리보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자이언티와 기리보이는 케이블 음악 예능 프로그램 ‘곡팜(곡FARM!)’에 출연, 함께 작업한 프로젝트 곡 ‘농담처럼’을 발표하면서 특급 케미를 보여준 바 있다. ‘농담처럼’은 자이언티가 프로듀싱하고 기리보이가 부른 발라드 곡으로,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각종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이날 오디오쇼에서 기리보이는 “‘농담처럼’을 부르면서 눈물연기를 멋있게 해냈는데, 사람들이 귀엽다고만 해서 고민”이라며 “연기 트레이닝과 발음 교정을 정식으로 받고 있다. 여기서 최초 공개하는 거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자이언티는 “표정 연기나 발음이 좋았다는 반응이 많다”며 기리보이에게 시트콤으로 데뷔할 것을 제안했고, 이에 기리보이는 연기자 데뷔를 준비 중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기리보이는 이어서 ‘곡팜’에 출연해 래퍼로서 발라드에 도전하게 된 계기와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기리보이는 “발라드의 매력은 들을 때 부담이 없다는 것이다. 기교보다도 심장으로 부르는 느낌이다”라고 말하면서, 자신의 발라드 곡인 ‘그 정도 쯤이야’와 성시경의 ‘외워 두세요’를 추천했다.

기리보이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SAP>은 오늘(7일) 오전 11시에 네이버 NOW.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