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카이로스’ 출연확정, 연기 변신 행보 이어간다 [공식]

입력 2020-05-07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세영 ‘카이로스’ 출연확정, 연기 변신 행보 이어간다

배우 이세영이 MBC 새 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간다.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서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애리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판타지 스릴러 드라마다.

이세영은 극 중 하루하루 치열하고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한애리' 역을 맡아 열연한다. 애리는 엄마의 수술비를 모으기 위해 공부와 함께 알바까지 병행하며 일찍부터 생활 전선에 뛰어든 인물이다. 한애리는 안 그래도 퍽퍽한 삶에 사랑하는 엄마의 실종까지 더해져 절망에 빠져있던 중, 미래에 살고 있다는 김서진(신성록 분)과 연락을 시작하며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최근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중전으로 변신해 단아한 한복 자태와 내공이 돋보이는 열연으로 대세 행보에 박차를 가한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데뷔 이래 첫 의사 역을 소화하며 연타석 흥행에 성공했고, 전작 ‘메모리스트’에서는 천재 프로파일러의 총명함과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이세영은 ‘카이로스’를 통해 최근작들과는 또 다른 결의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중전, 의사, 최연소 경찰 총경 등 최근 선보인 작품들에서 선이 굵은 감정 연기들이 돋보였다면, ‘카이로스’ 에서는 여유롭지 못한 일상을 헤쳐나가는 생활형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세영은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안착해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안정적인 연기 내공을 선보인 한편, 각종 광고를 통해서도 활약하며 스타성도 입증해왔다. 최근 작품 행보에서 알 수 있듯 매 작품마다 도전과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세영이 이번 작품을 통해서는 또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카이로스’는 올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