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킴→윤두준 ‘배달해서 먹힐까?’ 공식포스터 공개, 19일 첫방 [공식]

입력 2020-05-07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샘킴→윤두준 ‘배달해서 먹힐까?’ 공식포스터 공개, 19일 첫방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배달해서 먹힐까?'의 맛있는 즐거움을 예고하는 공식 포스터와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19일 첫 방송되는 '배달해서 먹힐까?'는 태국, 중국, 미국 등 전 세계를 누벼온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의 국내 스핀오프 버전이다. 맛을 향한 새로운 도전의 일환으로 해외의 푸드트럭이 아닌 국내의 배달 전문점에서 현지 입맛 저격에 뛰어든다.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은 파스타&피자 배달 전문점 '아이 엠 샘'에서 직접 이탈리안 푸드를 요리하고 포장하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공식 포스터에서 멤버들은 유니폼을 입고 가게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현지에서 먹힐까?'의 시그니처였던 푸드트럭 대신 배달 오토바이가 자리 잡고 있어 신선함을 더한다. "현지의 맛 이젠 내 집으로!"라는 문구에서 이탈리안 푸드 장인 샘킴 셰프의 요리를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의 묘미 또한 엿볼 수 있다.

본 방송에 앞서 프로그램의 재미를 압축한 하이라이트 영상도 공개됐다. '아이 엠 샘'을 책임지는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의 4인 4색 활약과 이들의 케미스트리, 요리 실력, 판매되는 메뉴, 관전 포인트까지 알차게 예고하며 "벌써 재밌다"라는 열띤 반응을 얻고 있다.

유명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오너 셰프이자 대한민국 파스타 계의 자존심으로 불리는 샘킴 셰프는 21년의 경력 중 단 한 번도 자신의 요리를 배달 해본 적 없다고. 샘킴은 정체를 철저히 숨기고 배달 음식만으로 평가받아야 하는 리얼 상황에 "맛있게 만든다는 기본 아래에 변형해야 한다는 도전, 스릴 있는 것 같다"며 설렘과 긴장을 드러낸다. 수셰프로 활약하는 안정환은 요리에 남다른 실력을 뽐낸다. 샘킴도 놀라게 한 칼질은 물론, 일반인은 잡기조차 쉽지 않은 묵직한 웍 다루기까지 섭렵한다. 뿐만 아니라 유쾌한 예능감을 탑재, 메인 셰프 샘킴과의 티키타카가 그려져 기대를 모은다.

제대 후 첫 공식 예능으로 '배달해서 먹힐까?'를 택한 윤두준은 야전삽 대신 피자삽을 들고 피자보이로 나선다. 윤두준은 음식 중 최고 온도로 만들어지는 나폴리 화덕피자를 담당한다. 맛있다는 칭찬에 어린아이처럼 기뻐하고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쉼없이 연습하는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인다. 막내 정세운은 배달의 꽃이라 일컬어지는 주문과 포장을 맡는다. 손님들의 요구사항을 체크해 정성스럽게 포장하고 선곡한 플레이리스트를 손편지로 작성하는 등 감성 서비스를 실시한다. 개인의 분업과 팀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아이 엠 샘'의 영업 과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배달해서 먹힐까?'만의 독특한 관전포인트도 살펴볼 수 있다. '아이 엠 샘'은 배달 음식 전문 애플리케이션에 입점해 셰프와 출연진의 정체를 숨기고 오직 맛으로만 평가 받는다. 이에 음식을 주문한 손님들은 만든 사람이 누구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요리를 맛보고 솔직한 평가를 하게 된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살펴볼 수 있듯 손님들의 실시간 블라인드 평가를 전달 받은 멤버들의 반응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배달에 관해 우리가 몰랐던 사실들까지 담기며 다양한 볼거리를 책임질 예정이다.

배달 선진국 한국에서 과연 '아이 엠 샘'의 요리가 배달로만 먹힐 수 있을지 1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배달해서 먹힐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