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스포츠시장 녹인다!

입력 2020-05-07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침내 본격적으로 발매 재개에 나선 스포츠토토가 더욱 뜨거워진 참여열기를 과시하며 얼어붙은 스포츠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KBO와 K리그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게임의 발매 재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됐던 스포츠시장의 활성화와 판매점주들의 경제활동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스포츠토토의 발매 재개는 그동안 애타게 기다려온 스포츠팬들의 갈증을 풀어줌은 물론 발 빠른 개막으로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KBO와 K리그의 인기 증가에도 한몫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포츠토토를 반기는 사람은 스포츠팬뿐만이 아니다. 일시 발매 중단에 돌입한 3월 14일부터 스포츠토토 판매수익을 낼 수 없어 생계에 커다란 곤란을 겪고 있던 판매점주들도 그 누구보다 발매 재개를 기다려왔던 사람들이다.

이에 케이토토 역시 판매점주들의 원활한 판매와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의 지침에 따라 철저한 위생관리를 실천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한 달간 각 판매점에 코로나19 예방 포스터와 함께 손 소독제 배포를 완료했고, 판매점 내에서 구매자간 안전거리 확보와 마스크 착용, 신체접촉 자제 등 판매점 방문 에티켓에 대한 주요 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투표권사업의 정상화는 그동안 발매 중단으로 인해 차질을 빚던 국민체육진흥기금 조성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토토 역시 예상치 못한 재난으로 인해 발매 중단이 길어진 만큼 스포츠토토 판매의 빠른 정상화를 통해 수탁사업자 본연의 임무인 체육진흥기금 마련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투표권사업의 정상화와 판매점의 안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점주들과 고객들의 적극적 참여와 도움이 절실하다”며 “어려운 시기인 만큼 모두가 마음을 하나로 모아 코로나19로 인해 얼어붙은 대한민국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