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도루·공격…세 마리 토끼 사냥 나선 SK 김창평

입력 2020-05-07 15: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김창평. 스포츠동아DB

SK 와이번스 김창평(20)이 사냥을 시작했다. 수비와 주루, 공격의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던 다부진 각오를 그라운드 위에 직접 펼쳐 보이는 중이다.

2루의 새로운 주인이 됐다. 스프링캠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이뤄진 자체 청백전, 팀간 연습 경기서도 줄곧 주전 2루수로 뛰면서 팀의 기대치를 일찍이 확인했다. 데뷔 2년차 시즌에 핵심 보직을 맡게 된 김창평 역시 “공수주 모두 지난해와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어느 하나도 놓치고 싶지 않다”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체격을 키우고 김일경 수비 코치와 강도 높은 일대일 훈련을 소화하며 기본기를 다듬었다.

첫 단추를 잘 꿰어내고 있다. 김창평 스스로 최우선 순위에 둔 수비에서는 벌써 호평 일색이다. 6일까지 개막 후 2경기 동안 실책을 범하지 않은 팀은 SK와 LG 트윈스 뿐이다. 약점으로 지적되어온 내야 센터라인을 새 키스톤 콤비 김창평과 정현이 단단히 지키고 선 덕분이다. 염 감독도 이들을 두고 “수비가 정말 좋아졌다. 많은 발전이 이뤄졌다. 수비적으로 문제가 전혀 없다”며 무한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발걸음도 가볍다. 6일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는 시즌 첫 안타, 볼넷, 상대 실책을 묶어 전 타석 출루(4회)에 성공했다. 특유의 주루 센스를 발휘할 기회도 빈번하게 만들었다. 해당 경기에서만 3도루를 장식해 연신 상대 배터리를 괴롭혔다. 주로 정현과 함께 8~9번 타순을 맡는 김창평은 타선의 핵심인 1~6번 타순에 한껏 무게를 실어둔 팀 전략에 맞춰 부지런히 공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장점인 공격면에서도 큰 기대를 모으는 시즌이다. 웨이트 훈련 효과로 힘이 붙으면서 타구 속도도 부쩍 늘었다. 정식 기록으로 남지는 않았지만 지난달 24일 LG와의 연습경기에서는 리그 대표 마무리 투수 고우석을 상대로 프로 첫 홈런을 터트려 류중일 감독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방어가 아닌 공격을 선택했다. 자신감에 찬 김창평의 눈이 번뜩인다.

인천 |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