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VS 박성현, 세계랭킹 1·3위 필드에서 맞짱

입력 2020-05-08 09: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성사
24일 오후 2시 스카이72에서 우정의 맞대결
총 상금 1억원, 각 선수 이름으로 기부 예정


골프 팬들을 흥분시킬 여자골프 최고의 ‘맞짱 승부’가 펼쳐진다.

현대카드가 오는 5월 24일(일) 여자 프로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프로와 3위 박성현 프로를 초청,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24일 오후 2시 인천에 위치한 스카이72골프앤리조트에서 펼쳐지는 이번 맞대결은 전 세계 여자골프 최고의 두 스타가 펼치는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는 2005년 마리아 샤라포바와 비너스 윌리엄스의 테니스 매치를 시작으로 테니스, 피겨스케이팅, 스노우보드, 댄스스포츠 등 국내 저변이 취약한 종목을 활용한 차별화된 스포츠 이벤트로 국내 스포츠 마케팅의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2011년 ‘현대카드 슈퍼매치 12 댄스스포츠’ 이후 9년 만에 열리는 현대카드 슈퍼매치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에 나서는 고진영은 50주 연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전 세계 여자 프로골프의 최강자다. 강력한 아이언샷을 무기로 한 정교한 플레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미 LPGA 개인기록 부문을 모두 석권해 ‘한국인 최초의 LPGA 전 관왕’ 자리에 등극했다.

고진영을 상대하는 박성현은 현재 세계랭킹 3위로 LPGA 사상 최초로 데뷔 첫 해에 세계 랭킹 1위를 차지했던 선수다. 특히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를 연상시키는 공격적인 플레이로, 많은 골프 팬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스타이기도 하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상금이 걸린 각 홀에서 타수가 낮은 선수가 해당 홀의 상금을 차지하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두 선수가 각각 선택한 2홀(플레이어 챌린지 홀)에서는 지정한 선수가 승리할 경우, 추가 상금(1000만 원)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해 경기의 긴장감을 배가시킬 계획이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 전체 홀에 배정된 상금은 총 1억 원이며, 상금은 경기 후 각 선수들이 지정한 기부처에 선수들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두 선수는 모두 이미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의 회원이기도 하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모든 분들이 하루 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게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을 담아 골프 선수로서 가장 잘 할 수 있는 골프로 응원의 샷을 보내고 싶다”며 “모든 샷과 홀에서 그 의미를 되새기며 최고의 플레이를 펼치겠다”고 출전 배경과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번 현대카드 슈퍼매치는 일반 갤러리 오픈 없이 진행(관계자 일부 참석)될 예정이며,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경기장에 출입하는 모든 인원의 마스크 필수 착용과 열화상 카메라 등을 활용한 체온 검사, 시설 전반에 대한 실시간 소독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고진영, 박성현 선수 및 대회 관계자들의 동선을 분리하고, 두 선수 간에도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등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한국여자골프협회(KLPGA)의 공인을 받은 이벤트 경기이며, 경기는 SBS골프 채널을 통해 5월 24일(일) 오후 2시부터 생중계된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