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디아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정보석과 한솥밥

입력 2020-05-12 09: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민경이 디아이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활발한 활동을 시작한다.

디아이엔터테인먼트는 12일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배우 김민경과 새로운 가족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스크린, 브라운관, 무대 등 장르 불문하고 활발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민경 배우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김민경은 2001년 미스코리아 ‘진’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 이후 드라마 ‘1%의 어떤 것’을 통해 처음 연기를 시작하여 ‘4월의 키스’, ‘영웅시대’, ‘부모님 전상서’, ‘소문난 칠공주’, ‘엄마가 뿔났다’, ‘빠담빠담’, ‘무자식 상팔자’, ‘이브의 사랑’, ‘너 미워! 줄리엣’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여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에게 인정받았다. 또 연극 ‘오 마이 슈퍼맨’, ‘알파치노 카푸치노’, ‘장수상회’, ‘마이 프렌드 이즈 무비스타’, ‘인싸이드’ 등의 무대를 통해서 차근히 실력을 쌓아왔다.

최근 김민경은 송천영 작가의 신작으로 극단 달팽이 주파수에서 개막하는 ‘회색 인간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이 프로젝트는 ‘인간성 상실’이라는 큰 테마로 각기 다른 4편의 공연으로 구성되어 있다. 김민경은 프로젝트 두 번째 작품인 ‘산난기(産難期)’에 출연한다.

연극 ‘산난기(産難期)’는 5월 15일~5월 24일 대학로 노을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