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오승은X강문영, 두 엄마의 눈물 고백…박형준 깜짝 변신

입력 2020-05-12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타는 청춘’ 오승은X강문영, 두 엄마의 눈물 고백…박형준 깜짝 변신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 오승은과 강문영이 딸들을 향한 엄마의 마음을 고백한다.

지난주 역대급 비주얼로 화제를 모은 새 친구 오승은과 오랜만에 불청을 찾은 옛 친구 박형준이 함께 당진 봄 여행을 떠났다. 이번 여행에서는 막내 안혜경이 언니, 오빠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특별한 점심 준비에 나섰다. 혜경은 다른 청춘들의 의심(?) 속에서도 ‘피크닉 한 상’을 완성해 청춘들을 기쁘게 했다. 이에 두 딸을 키우는 오승은은 소풍 때마다 예쁜 도시락 싸야 했던 고충을 털어놓았다.

강문영은 홀로 딸을 키우고 있는 공통점을 지닌 오승은에게 관심을 보였고, 육아에 대해 비슷한 고민을 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함께 얘기할 시간을 가졌다. 오승은은 강문영에게 초보 엄마로서 아이에게 받았던 상처와 미안함을 고백했다. 결국, 오승은은 대화 도중 눈물을 보였고 문영은 “네 잘못이 아니야”라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이어 오승은은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정도 밝혔다. 문영은 “평소 상처를 묻어둔다.”라는 오승은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전하며, 두 사람은 딸들을 위해 더욱 강한 엄마가 되자고 다짐했다. 오승은은 문영의 진심에 감사함을 전했고 두 사람은 촬영 도중 연락처까지 교환하며 친분을 다졌다.

한편, 옛 친구로 컴백한 하이틴스타 박형준은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를 열창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형준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 록 밴드 활동한 사실을 털어놓으며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 무대를 선보였다.

청춘들은 쉽게 부르기 어려운 박형준의 선곡에 반신반의했다. 하지만, 박형준은 마이크를 잡자마자 돌변하며 완벽한 노래 실력과 카메라를 쓰러뜨릴 정도의 무대 매너를 선보여 청춘들을 열광케 했다. 이에 작년 봄 ‘불타는 청춘 5주년 콘서트’에서 프레디 머큐리로 깜짝 변신했던 ‘광큐리’ 김광규는 박형준의 완벽한 노래 실력을 잔뜩 견제하며 마이크를 들었다는 후문이다.

워킹맘 새 친구 오승은의 눈물 고백에서부터 옛 친구 박형준의 ‘프레드머큐리’ 깜짝 변신 모습은 12일 화요일 밤 11시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