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이태원 클럽 출입자들에게 검사 독려 “숨는다고 감시 못 피해”

입력 2020-05-12 13: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허지웅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등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방문 이력이 있는 이들은 검사를 받으라고 독려했다.

허지웅은 12일 SBS 러브FM ‘허지웅쇼’ 오프닝에서 “어제 추적검사 결과를 들으러 병원에 갔다가 깜짝 놀랐다. 선별 진료소 앞에 사람들이 몰려 100미터가 넘는 줄이 있더라. 코로나 재확산 사태에 자발적으로 진료를 받으로 온 사람들의 줄이었다. 이건 좋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기간 동안 클럽을 찾은 방문자 가운데 연락이 되지 않는 사람은 2천명이 넘는다. 전문가들이 이미 입을 모아 2차 웨이브를 예견했지만 복잡한 양상을 띄고 있는 건 사실이다. 문제가 된 클럽의 특성상 성소수자의 아웃팅 가능성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하지만 바이러스는 종교와 신념, 성정체성, 성별, 나이, 빈부의 차이를 가리지 않는다. 바이러스에게 인간은 숙주일 뿐, 저 모든 구별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당국 또한 개인정보를 엄격하게 관리하거나 아예 묻지 않겠다고 배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감염자 확산 추이는 대부분이 무증상자이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 자칫 잘못하면 우리 공동체가 지난 몇개월 동안 펼쳐왔던 모든 노력이 무위로 돌아갈 수도 있다”라며 “숨으면 숨을수록 더 강력한 감시와 구분짓기를 피할 수 없다.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공동체를 염려하는 태도를 잊지 말고 당국에서 안내하고 있는 사항에 해당하는 분들은 반드시 지침에 따라달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공동체가 내게 해준 게 뭐가 있는데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공동체라는 이름의 울타리는 그것이 무너졌을 때야 비로소 눈에 보이는 것이다. 무너지면 돈으로 안전을 살 수 있는 일부를 제외한 모두의 삶은 증발한다”라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이들에게 꼭 검사를 받을 것을 독려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