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무관중 홈 개막전에도 팬과 하나 되는 홈경기 티켓 디자인 공개

입력 2020-05-12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12일(화) 선수의 얼굴 반쪽이 들어간 2020시즌 홈경기 티켓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번 티켓 디자인은 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 새로운 인증샷 문화를 만들고자 고안되었다. 티켓 배경에는 선수 얼굴 반쪽이 프린팅되어 있어 자신의 얼굴에 대고 인증샷을 찍을 수 있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기존 경기장 곳곳에 마련된 포토존 외에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본다.

홈경기 티켓의 첫 번째 주자로는 올해 주장을 맡은 수비수 홍정운이 선정됐다. 홍정운은 “선수와 팬이 하나가 되어 찍을 수 있는 티켓이라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티켓 인증샷을 찍으며 즐거워하는 팬분들을 생각하며 우리 또한 좋은 경기력 보답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티켓 속 선수는 매월 교체한다. 선수는 매월 진행할 온라인 팬 투표와 최근 활약 등 다양한 지표를 참고해 선정할 계획이다.

티켓은 이미 팬들의 안방으로 향하고 있다. 대구는 최근 ‘안방에 대팍 배송’ 이벤트를 통해 시즌권자 및 온라인 신청자에 한해 경기 티켓을 보내주는 이벤트를 실시했기 때문이다. 12일(화) 기준 약 5000명의 팬들이 오는 16일(토) 포항 전 홈 개막전 티켓을 안방에서 수령한다. 비록 경기장에서 인증샷을 남길 수 없지만, 안방에서 티켓을 들고 인증샷을 남길 수 있게 됐다.

인증샷을 활용한 해시태그 이벤트도 마련했다. 티켓과 자신의 얼굴을 합쳐서 사진을 찍은 뒤 개인 SNS 계정에 #대팍티켓 #대구FC #SIZEDOESNTMATTER를 해시태그해서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매달 3명에게 티켓에 들어간 선수 친필사인이 들어간 굿즈를 증정한다. 오는 16일(토) 열리는 홈 개막전은 안방 인증샷으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대구는 다양한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함으로써 무관중 경기로 인한 팬들의 아쉬움을 덜고 있다. 자세한 온라인 이벤트 라인업은 오는 16일(토) 오후 4시 30분 포항과의 홈 개막전을 앞두고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