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이태원 방문설에 A씨 측 “확인 불가”…B씨 측은 ‘부인’

입력 2020-05-13 10: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이돌 이태원 방문설에 A씨 측 “확인 불가”…B씨 측은 ‘부인’

두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 A씨와 B씨 측이 이태원 바 목격담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A씨와 B씨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던 이태원 바에 방문했다는 목격담이 확산됐다. 이와 관련해 13일 이데일리는 목격담을 근거로 “A씨가 B씨와 지난달 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문제의 바에 방문했다. 이들이 방문한 바는 2일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클럽과 도보 7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해당 바의 외국인 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A씨와 B씨가 바에 방문한 사실을 시인하는 내용의 대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더불어 A씨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버스킹을 했다는 목격담도 전했다.

이에 대해 A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아티스트의 사생활 관련해서는 확인 불가”라고 말을 아꼈으며 B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확인 결과 목격담 속 인물은 B씨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권고에 따라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과 주점 등에 방문한 사람은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하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