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측 “다양한 환자 등장,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

입력 2020-05-13 13: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영혼수선공’ 측 “다양한 환자 등장,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이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정신 질환을 조명한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 연출 유현기)은 마음이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것이 아닌 ‘치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정신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음처방극이다.

마음의 병이 화두인 시대, 국내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집중 조명하는 ‘영혼수선공’은 피가 철철 흐르는 응급 환자 대신 현대인이 느끼는 마음의 아픔을 비춘다.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닌 ‘우리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신과 진료를 받는다는 이유로 수군거림의 대상이 되고, 남자친구의 양다리 사실을 알게 되는 등 미친 세상 속 상처 입은 영혼 한우주(정소민 분)의 이야기는 공감을 안겼다. 그런 우주를 비롯해 다양한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이들을 치유하는 괴짜 정신과 의사 이시준(신하균 분)의 처방은 힐링을 선사했다. 두 사람의 운명적 치유는 웃음과 위로를 선사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 결과 ‘영혼수선공’은 TV 화제성 분석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5월 첫째 주 화제성 지수 순위에 5위로 진입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순도 100% 공감 힐링극’이라는 호평을 받는 ‘영혼수선공’. 이번 주 방송될 5-6, 7-8회에는 자기도 모르게 찾아온 마음의 병 때문에 정신과 의사들의 도움을 받는 이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섭식 장애부터 알코올 중독 환자의 사연이 담긴다.

◆에피소드 1 회사 부장 앞에 서면 작아지는 나. 긴장하지 않고 말을 더듬지 않으려고 연습했지만, 오늘도 쏟아지는 구박 앞에서 말을 더듬고 말았습니다. 회사 사람들이 모두 날 바라보고 비웃는 것 같은 모멸감을 느꼈습니다. (30대 男)

◆에피소드 2 어떤 음식이건 먹으면 토하고 먹으면 토해요. 스스로 벌을 주는 거죠. 엄마가 가장 아끼는 게 나거든요. 가장 아끼는 게 망가지면 괴롭잖아요. (20대 女)

‘영혼수선공’ 메가폰을 잡은 유현기 감독은 최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현대인이 가진 여러 가지 마음의 질환을 담는 색다른 의학드라마다.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고 본인도 걸려있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담는다. 적극적으로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고 활용해서 좀 더 행복하게 살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고 자신했다.

유현기 감독의 말처럼 ‘영혼수선공’에는 불안감을 극복하지 못해 급기야 집을 씹어 삼키는 환자 성민호(정진환 분), 먹은 음식을 바로 토해내는 섭식 장애를 겪는 황보영(이노아 분), 누군가의 목소리를 듣는 박루오(박상훈 분)가 등장해 자신의 아픔을 인정하고 정신과 의사 시준, 동혁(태인호 분)과의 진료를 통해 치유해 가는 과정이 담길 예정이다.

‘영혼수선공’ 측은 “불안 장애부터 알코올 중독까지 다양한 증상 때문에 정신과를 찾는 환자들이 등장한다. 정도 차이 있을 뿐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를 통해 재미와 공감 그리고 위로까지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현기 PD-이향희 작가와 신하균, 정소민, 태인호, 박예진이 선사할 힐링 매직 ‘영혼수선공’은 오늘(13일) 수요일 밤 10시 5-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몬스터 유니온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