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 투수 하준영, 왼 팔꿈치 인대 재건 및 뼛조각 제거 수술

입력 2020-05-13 14: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투수 하준영이 13일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

하준영은 이날 서울에 위치한 한 정형외과병원에서 왼 팔꿈치 내측 인대 재건술 및 뼛조각 제거술을 받았다.

지난 2월 스프링캠프에서 팔꿈치 통증을 느낀 하준영은 보강 훈련에 집중했으나, 통증이 재발해 최근 정밀 검사를 받았다. 검진 결과 뼛조각으로 인해 손상된 인대를 재건하고, 뼛조각을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하준영은 5일간 입원 후 퇴원해 6주 정도 보조기를 착용할 예정이며, 이후 본격적인 재활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구단은 “하준영이 건강한 상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치료와 재활 과정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