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지영, 홀로서기 첫 컴백 “‘볼빨간사춘기 장르’ 들려주고파”

입력 2020-05-13 15: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안지영, 홀로서기 첫 컴백 “‘볼빨간사춘기 장르’ 들려주고파”

우지윤이 탈퇴한 볼빨간사춘기가 안지영 1인 체제로 활동을 시작한다. 안지영은 홀로서기에 부담을 느끼면서도 볼빨간사춘기만의 개성을 살려 음악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13일 유튜브를 통해 볼빨간 사춘기 새 미니앨범 '사춘기집Ⅱ 꽃 본 나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볼빨간사춘기는 이날 “8개월만의 컴백이다. 두 번째 사춘기집이다. 떨리고 열심히 준비했으니 기대해달라”라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또 우지윤이 탈퇴하면서 1인 체제를 선언, 안지영은 “혼자 하게 돼 부담된다. 작업하면서도 공허하고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 내가 할 수 있는 음악을 잘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했다.

'사춘기집Ⅱ 꽃 본 나비'는 사랑스럽지만 위태롭고 불안해서 더 찬란한 사춘기의 두 번째 이야기다. '꽃 본 나비'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기뻐하는 모습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지난 '사춘기집Ⅰ'에서 사춘기의 성장통을 그려냈다면, 이번 '사춘기집Ⅱ'에서는 성장하는 과정에서의 소중한 감정들을 담아냈다.

안지영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여러 감정을 느꼈다. 그 중에서도 친구, 팬 등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서 느낀 기쁨을 노래했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이어 “멤버 변화로 인해 걱정을 많이 했지만 음악을 통해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었고 많이 공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타이틀이자 선공개곡 '나비와 고양이(feat.백현)'로 이미 음원 차트 최상위권을 석권했다. 볼빨간사춘기는 "백현에게 피처링 제안을 했는데 노래가 좋다면서 참여를 해줬다. 녹음 하면서 좋은 목소리를 계속 들을 수 있어서 즐겁게 작업했다"고 백현의 목소리를 극찬하며 함께 호흡한 데 대해 고마운 마음과 만족감을 나타냈다.

더블 타이틀곡명은 '품'이다. 안지영은 “따뜻한 ‘품’이 떠올랐다. 그런 마음을 전하러 가는 모습을 표현해봤다”고 설명, “뮤직비디오에서도 사랑이라는 감정을 처음 느껴서 몸의 세포가 놀라는 것을 연기했다. 익살스럽게 연출했는데 재미있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안지영은 “도전하고 싶은 장르보다는, 그동안 음악을 하면서 느낀 점은 장르가 볼빨간사춘기화 되는 경향이 있더라. 그 방향으로 다양한 음악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며 “솔로가 돼서 뭔가 변화를 준다기보다는 볼빨간사춘기 안에서 신선하게 ‘볼빨간사춘기 장르’를 보여주겠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더블 타이틀곡 외에도 '빈칸을 채워주시오' '카운슬링' ‘민들레’가 수록됐다. 그 중 ‘카운슬링’ 도입부는 실제로 그가 누군가에게 상담을 하는 내용을 삽입해 진정성을 더했고 ‘민들레’의 경우 지난해 서울 콘서트에서 미공개 자작곡으로 관객들에게 들려줬던 노래로 팬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새 앨범은 오늘(13일) 저녁 6시 발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