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브리핑]삼성 윤성환 하루만에 1군 제외, 살라디노 등록

입력 2020-05-17 13: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라이온즈 베테랑 우투수 윤성환(39)이 등록 하루만에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삼성은 17일 수원 KT 위즈전에 앞서 윤성환을 말소하고 허벅지 통증으로 부상자명단(DL)에 올랐던 외국인타자 타일러 살라디노를 등록했다.

윤성환은 16일 같은 장소에서 올 시즌 첫 선발등판에 나섰지만, 2이닝 동안(62구) 8안타 3볼넷 6실점의 부진한 투구로 아쉬움을 남겼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아직 윤성환에 대한 추후 일정은 생각해보지 않았다. 투수코치와 상의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1군에 복귀한 살라디노는 올 시즌 8경기에서 타율 0.174(23타수4안타), 1홈런, 2타점으로 아직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17일 선발 라인업에서도 빠졌다. 허 감독은 “바로 경기에 나가진 않는다. 일단 오늘은 뒤에서 대기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김지찬(2루수)~김동엽(지명타자)~이학주(유격수)이원석(1루수)~박계범(3루수)~박해민(중견수)~강민호(포수)~박찬도(좌익수)~박승규(우익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외국인투수 벤 라이블리가 선발등판해 KT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맞대결을 벌인다.

수원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