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닷컴, 홈런 치고 자동차 받은 KIA 터커 조명

입력 2020-05-18 12: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프레스턴 터커. 사진제공 | KIA 타이거즈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이 KIA 타이거즈의 홈구장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의 홈런존을 주목했다.

MLB닷컴은 18일(한국시간) “마이너리그 더럼 불스의 홈구장에는 무료 스테이크 존이 있는데, KBO리그는 스케일이 다르다”며 “KBO리그 타자들은 무료 자동차를 조준한다”고 전했다.
자연스럽게 KIA 외국인타자 프레스턴 터커가 17일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서 터트린 홈런에 관심이 쏠렸다. 터커는 이날 4회말 두산 라울 알칸타라를 상대로 우측 담장에 위치한 ‘KIA 홈런존’의 자동차를 직격하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KIA 홈런존’은 기아자동차가 운영하고 있으며, 홈런 타구가 바운드 없이 차량 및 구조물을 직격하면 선수에게 전시 차량을 증정한다. 원정팀 선수도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터커는 기아자동차의 중형 SUV 차량인 쏘렌토(3600만 원 상당)를 받게 됐다.

MLB닷컴은 “터커는 전직 빅리거”라며 “홈런존으로 타구를 보내 자동차를 받게 됐고, 매우 기뻐했다”고 밝혔다.

한편 터커는 KIA 홈런존의 4번째 수혜자다. 정규시즌에는 2014년 5월 27일 두산 김재환(K5)과 2015년 4월 14일 최희섭(쏘렌토)이 차량을 받았으며, 두산 오재일(스팅어)은 2017년 10월 25일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행운을 잡았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