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전 승리 돌아본 상주 김태완 감독 “문선민, 주문한 것 성공적으로 이행”

입력 2020-05-19 13: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상주상무 김태완 감독이 강원FC 전에서 쐐기 골을 성공시킨 문선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상주는 지난 16일(토) 오후 2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강원FC(이하 강원)와 경기에서 강상우와 문선민의 골을 묶어 2-0으로 이겼다.

경기 후 김태완 감독은 “90분 동안 압박을 유지하기 쉽지 않았는데 선수들의 승리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승리의 공을 모두 돌린다”고 말했다.

이날 상대 강원은 1차전에서 FC서울을 상대로 3-1 역전승을 거두며 분위기가 한층 고조된 상태였다. 반면 상주는 1차전서 울산에 대패를 당하며 강원 전 승리가 절실했다.

김태완 감독은 “강원이 서울 전에서 점유율을 높여 승리할 수 있었다. 우리도 그렇게 된다면 체력적 부담도 크고 경기 결과도 가져올 수 없을 것 같았다. 따라서 전술에 변화를 줬는데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상주는 기존 전술과 다른 4-1-4-1 포메이션을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최전방에 진성욱을 원톱으로 배치하고 박용우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울산 전서 선발 출전했던 문선민은 벤치에서 시작해 후반 강상우와 교체 투입됐다. 투입 3분 만에 문선민은 ‘산책골’을 성공시키며 김태완 감독의 용병술을 증명했다.

김태완 감독은 “수비 측면에서 미드필더 역할을 기대하면서 교체했다. 또, 공격력이 좋은 선수라 역습 시도를 주문했는데 성공적으로 이행하고 골도 넣어서 승리할 수 있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팀에 녹아드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정부방역지침에 의해 무관중으로 진행됐지만 경기장에서는 응원단의 응원소리가 울려 퍼지며 상주 선수들을 북돋았다.

김태완 감독은 “무관중이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을 겪고 있다. 연습경기 분위기일 줄 알았지만 구단 측에서 잘 준비해 실제 경기 분위기와 유사했다. 정말 개막을 했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승리를 거둔 상주는 오는 23일(토)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를 펼친다.

김태완 감독은 광주 전에 대해 “강원 전처럼 우리가 축구를 주도하고 득점으로 마무리하도록 잘 연습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