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뇌경색으로 걱정多, 라이딩으로 건강 유지”

입력 2020-05-19 22: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현철 “뇌경색으로 걱정多, 라이딩으로 건강 유지”

MBC '사람이 좋다' 가수 김현철이 뇌경색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상기했다.

19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싱어송라이터 김현철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방송국 퇴근을 지인들과 함께 자전거로 하고 있다는 김현철. 운동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1집이 대성공을 거둔 다음 해 뇌경색으로 쓰러진 경험이 있었기 때문이다. 교통사고로 이어져 한동안 무대로 돌아오기 힘들었던 것이다.

김현철은 "교통사고가 나고 병명은 뇌경색이었다. 오른쪽이 마비가 왔는데 '잘못되는 거 아닐까', '유명을 달리하는 게 아닐까', '어디 못 쓰게 되는 건 아닐까' 걱정 많이 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헀다.

그러나 회복하며 자전거 라이딩으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