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장윤정 ‘수은등’ 무대에 김연자 눈물

입력 2020-05-20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롯신이 떴다’ 장윤정 ‘수은등’ 무대에 김연자 눈물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을 극도의 긴장에 빠지게 한 ‘노래 바꿔 부르기’ 현장이 본격 공개된다.

지난주에는 남진과 주현미가 노래 바꿔 부르기 레전드 무대를 꾸며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주현미가 부른 정용화의 ‘어느 멋진 날’은 음원을 내달라는 시청자들의 요청이 쇄도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에 이번주에는 설운도, 장윤정, 정용화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가 공개된다.

대선배 남진의 노래 ‘빈잔’을 부르게 된 설운도는 데뷔 38년 차임에도 불구하고, 대부 남진이 직접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에 막중한 부담감을 숨기지 못했다. 하지만 막상 무대에 오르자 연륜이 묻어나는 라이브로 진한 감동과 특급 팬서비스까지 선보였다. 이에 지켜보던 대부 남진도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내며 흐뭇해 했다.

한편, 김연자의 노래를 부르게 된 장윤정은 ‘수은등’을 선곡해 무대에 나섰다. 무대에 앞서 장윤정은 가수 오디션에서 첫 합격을 거머쥐게 한 노래가 김연자의 ‘수은등’ 이라며 ‘더욱 정성을 다해 부를 것’을 다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응답하듯 원곡 가수인 김연자는 장윤정의 무대를 지켜보던 중 진한 감동을 받아 왈칵 눈물을 쏟아 한 편의 감동드라마를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색다른 도전으로 진한 감동과 여운을 전한 트로트 전설들의 노래 바꿔 부르기 무대는 오늘(20일) 수요일 밤 10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