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불 시대 활짝! NFL 간판 마홈스, 10년 5억300만$ 잭팟

입력 2020-07-07 1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홈스. ⓒGettyimages멀티비츠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50년 만에 슈퍼볼 우승을 차지하는 데 앞장섰던 패트릭 마홈스(25)가 북미 프로스포츠 최고액 계약을 맺었다.

ESPN은 7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마홈스가 캔자스시티와 10년 최대 5억300만 달러(약 6000억 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보장액만 따져도 4억7700만 달러(약 5690억 원)에 달하는 초대형 계약이다. 캔자스시티는 마홈스에게 트레이드 거부권과 인저리 개런티까지 안겨줬다. 기존 2년 계약에 10년을 더 합의해 사실상 ‘프랜차이즈 캔자스시티 맨’을 만들었다.

북미 4대 프로스포츠 역사상 가장 덩어리가 큰 계약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메이저리그(ML)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 맺은 12년 4억2650만 달러(약 5500억 원)인데, 보장액만 놓고 봐도 마홈스가 앞선다. 클라크 헌트 캔자스시티 대표이사는 “이 계약은 우리 팀과 마홈스 모두에게 중요한 순간이다. 마홈스는 팀에 합류한 뒤 가장 뛰어난 운동선수로 도약했다”고 밝혔다.

헌트 대표이사의 말처럼 마홈스는 NFL 최고의 쿼터백으로 자리매김했다. ML 투수 출신인 아버지 팻 마홈스에게 강한 어깨를 물려받은 그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냈고, 2017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10순위)에 캔자스시티의 지명을 받았다. 캔자스시티는 주전 쿼터백 알렉스 스미스를 트레이드하며 마홈스에게 기회를 줬고, 마홈스는 2018년 실질적 데뷔 시즌에 NFL 역사상 2번째로 5000야드-50터치다운 기록을 세우며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쥐었다. 2019시즌에는 슈퍼볼 MVP에 오르며 팀이 1970년 이후 50년 만에 왕좌에 오르는 데 앞장섰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