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장착 투란 프리짓 선수, ‘2020 스텔반 살가르 랠리’ 우승

입력 2020-07-21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타이어를 장착하고 2020 스텔반 살가르 랠리 RC2 클래스에서 우승한 투란 프리짓 선수(오른쪽)가 환호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타이어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으로 미쉐린, 피렐리 등 제치고 우승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랠리용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한 투란 프리짓 선수가 7월 18일부터 19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0 스텔반 살가르 랠리’의 최상위 클래스인 ‘RC2 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텔반 살가르 랠리는 극한의 기후 환경에 대응하여 험난한 코스를 완주해야 하는 도전적인 모터스포츠 대회로, 레이싱 전용 서킷이 아닌 포장 도로와 비포장 도로가 섞인 복합 노면을 오랜 시간 주행하기 때문에 급격한 노면 변화에 대응하는 타이어의 민첩성과 강력한 내구성이 중요하다.

이번 대회는 이틀 동안 헝가리, 슬로바키아, 체코 등 인접 3개 국가의 지역 랠리 경기를 헝가리에 위치한 328.3km 코스에서 동시에 열렸다. 기상 악화와 험난한 코스 때문에 87대의 참가 차량 중 31대의 리타이어 차량이 발생했지만 한국타이어의 안티-펑크(Anti-Puncture) 성능이 중요한 역할을 하며 미쉐린, 피렐리 등 글로벌 경쟁사 타이어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타이어를 장착하고 ‘2019 유러피언 랠리 챔피언십’ 8라운드 최종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투란 프리짓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하며 한국타이어의 세계적인 랠리용 레이싱 타이어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