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치타·남연우, 최근 결별…3년 공개 열애 마침표

입력 2021-01-21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MBC

3년째 공개열애 중이던 가수 치타(김은영·31)와 영화감독 겸 연기자 남연우(39)가 결별했다.

이들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 바쁜 일정 탓에 소원해져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18년 12월 교제 사실을 공개하며 사랑을 키워왔다.

지난해 남연우가 연출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서는 치타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후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야’를 통해서는 두 사람이 동반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은 결별 이후에도 서로를 응원하면서 각자의 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치타는 동아TV ‘뷰티 앤 부티 시즌5’ 진행자로 나서는 등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새 음반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연우는 OCN ‘방법’ 등에 출연한 이후 단편영화 ‘생각하는 사람’ 등을 연출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