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정문홍 회장, 체육인 손실 보상 프로젝트 가동

입력 2021-01-27 14: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로드FC 홈페이지

로드FC 정문홍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손실을 본 체육인들을 위해 보상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육인들을 직접 만나 고충과 손실액을 파악하고, 여러 의견을 종합해 이를 정부에 전달하자는 취지에서다. 정 회장은 ‘가오형 라이프’라는 제목으로 총 3편의 시리즈를 만들 예정이다. 영상들은 로드FC 온라인 채널인 아프리카TV와 유튜브를 통해 업로드된다.

1편은 25일 이미 업로드됐다. 실내체육시설 중 헬스, 요가, 스피닝 등에 종사하는 이들의 어려운 현실과 고충이 담겼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해 1년째 수입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정 회장과 로드FC 김대환 대표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성실히 지킨 체육인들의 목소리를 최근 꾸준히 들어왔다. 로드FC 공식 온라인 채널 ‘킴앤정TV’에 출연해 “나 말고 다른 (체육관) 관장님들은 보조를 해줬으면 좋겠다. 지금 체육관 문을 연다고 해서 수입을 낼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고 강변했다.

종합격투기를 비롯한 로드FC 산하 수천 개의 체육관들은 지난 1년간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해 정상 영업을 하지 못했다. 체육관 관장들 중에는 생계를 위해 대출을 받은 이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체육관 관장들은 지금까지 버틴 대출의 이자, 그리고 원금을 감당해내기 매우 버거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과 김 대표는 국회를 찾아 이들의 어려움을 알리겠다는 뜻도 전했다. 둘은 “국회에서 말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 있는 그대로 다 말씀드릴 거다. 체육인들에게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