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난해 영업익 36조 원

입력 2021-01-28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서도 호실적을 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236조8100억 원, 영업이익 35조9900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2019년보다 매출은 2.78%, 영업이익은 29.62% 증가했다. 매출은 반도체 슈퍼 호황기와 비슷한 수준이고, 영업이익은 역대 네 번째로 높다. 비대면 트렌드와 펜트업(억눌린) 수요 폭발로 반도체와 가전 등이 선전한 결과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61조5500억 원, 영업이익 9조500억 원을 기록했다. 2019년 4분기보다 각각 2.78%, 26.35%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갤럭시S21’ 조기 출시 등에 따른 무선 호실적이 기대되지만, 메모리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 사업 실적 악화로 전사 수익성은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연간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 등 리스크가 있지만, 글로벌 수요 회복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1z 나노 D램 및 6세대 V낸드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갤럭시S21 등 플래그십 제품과 중저가 5G 라인업을 강화해 스마트폰 판매를 확대하고 수익성도 제고할 방침이다. 가전의 경우 ‘네오QLED’, ‘마이크로 LED’, 비스포크 등 프리미엄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