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희 첫 억대연봉’ 롯데, 2021년 연봉계약 완료

입력 2021-02-01 16: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한동희. 스포츠동아DB

롯데 자이언츠가 스프링캠프 첫날 2021시즌 연봉협상을 마무리했다. 한동희(23)는 생애 첫 억대연봉 반열에 올랐다.


롯데는 1일 “2021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59명과 계약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팀내 인상률 1위는 한동희로 전년 대비 134% 오른 1억1000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포수로서 공수 양면에 기여한 김준태는 71% 인상된 6500만 원에 계약했다.


한동희는 지난해135경기에서 타율 0.278, 17홈런, 6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97을 기록했다. 미완의 대기라는 껍질을 깨는 데 성공했다. 김준태 역시 롯데의 고질적 약점으로 꼽히던 안방에서 반전을 보여줬다.


투수 중에서는 ‘클로저’ 김원중이 70% 인상된 1억7000만 원에 계약했다. 이밖에도 구승민이 1억5000만 원, 서준원이 8500만 원에 계약하는 등 지난해 활약에 대해 확실히 인정했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는 스프링캠프를 통해 2021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