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배터리 리스 방식으로 전기차 가격 낮추고 보급 늘린다

입력 2021-02-18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배터리 대여 방식 전기차 구매 및 배터리 재사용 모델 실증
전기차 보급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은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비싼 차량 가격이다. 하지만 차량 가격에서 배터리를 빼고, 배터리를 대여해 사용하면 전기차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보급도 늘어날 수 있다.

현대자동차가 이를 목표로 정부 및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손잡고 전기차(EV) 배터리 대여(리스) 사업 실증에 나선다. 전기차 구매 초기 비용부담을 낮추고 배터리를 재사용·재활용하는 친환경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택시 플랫폼 사업자는 전기차를 구매한 뒤 바로 배터리 소유권을 리스 운영사에 매각한다. 이후 사업자는 전기차 보유 기간 동안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하게 된다. 사업자는 사실상 배터리값을 뺀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는 셈이다.

배터리 순환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할 때 확보되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와 산업계가 전기차 보급과 사용후 배터리의 재사용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 사례”라며 “새로운 혁신 모델 실증을 통해 전기차 생태계가 조기 구축되기를 기대한다. 향후 전기차 보조금이 없는 국가에도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 차이를 줄일 수 있는 비즈니스모델로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