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시즌 KPGA 코리안투어 일정 발표…17개 대회, 총상금 ‘135억원+α’

입력 2021-03-17 12: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일정

2021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일정이 발표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KPGA)는 17일 “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가 17개 대회, 135억원+α의 총상금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4월 15일부터 18일까지 오크밸리CC에서 진행되는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으로 막을 여는 새 시즌은 11월 초 서원밸리CC에서 열리는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으로 한 해 일정을 마무리한다.

지난해 대비 총상금액이 상승한 대회는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이다. 5억 원에서 7억 원으로 2억 증액됐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의 대회는 모두 8개로 이 중 총상금 15억 원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올해도 KPGA 코리안투어 최다 상금 규모의 대회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다 총상금액은 143억 원으로 17개 대회가 펼쳐진 2018년이었다. 현재 협의 중인 2개 대회가 성사될 시 상금 규모에 따라 이번 시즌이 역대 최다 총상금 규모의 시즌으로 열리게 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KPGA 구자철 회장은 “여러 사항으로 인해 시즌 일정을 늦게 발표하게 돼 유감스럽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KPGA의 중흥과 발전을 위해 올 시즌에도 대회를 후원해준 스폰서와 여러 관계자 분들께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논의 중인 대회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협의를 마무리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진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안전과 방역에 최대한 힘쓸 것”이라며 “더불어 KPGA 코리안투어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내실 있게 발전해 나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