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테이코플라닌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확인

입력 2021-03-18 16: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존 코로나19 치료제 병행시 효과 증진
-4월 식약처에 임상시험계획서 제출 계획

동국제약(사진)은 폐렴 치료제로 쓰는 항생제 테이코플라닌(Teicoplanin)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능력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동국제약은 1월 고려대학교 세종산학협력단 및 고려대학교 약학대학과 ‘테이코플라닌의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 검증 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 항바이러스치료제 개발을 위한 각종 연구를 수행해 왔다.


그 연구결과 최근 베로(Vero) 세포주 효능검색시스템에서 테이코플라닌이 100μM 이하 농도에서도 세포변병효과를 차단하고, 세포 독성이 나타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테이코플라닌은 글라이코펩티드 계열 슈퍼 항생제로 슈퍼 박테리아로 불리는 메치실린 내성 포도상구균(MRSA)과 반코마이신 내성 장구균(VRE)을 효과적으로 제압하는 항생제이다. 특히 VRE에 내성을 나타내는 균주에 대한 감수성이 뛰어나고 신독성을 포함한 부작용이 적으며 아직 내성이 생기지 않은 차세대 항생제다.


테이코플라닌은 아직 국내, 외에서 체계적인 비임상, 임상 연구가 진행된 사례가 없어 동국제약은 단계별 정해진 절차에 따라 신속히 실험을 진행하기 위해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할 계획이다.


동국제약은 테이코플라닌이 기존 코로나19 치료제와 병행 사용해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미 폐렴 치료제로 쓰이는 만큼 2차 감염으로 인한 폐렴 증상의 악화를 방지할 수 있다는 장점도 기대할 수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테이코플라닌은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의 사스, 메르스, 에볼라 바이러스에도 항바이러스 효능을 갖는 것으로도 보고된 바 있다”며 “테이코플라닌은 코로나19 치료와 2차 감염까지 방지할 수 있는 치료제라는 점에서 개발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국제약은 테이코플라닌에 대한 완제의약품 생산은 물론, 원료의약품 생산을 위한 발효생산라인을 갖추고 있으며,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07년에 일본 PMDA 허가를 받았다. 또한 2011년 3월 제네릭으로는 최초로 유럽 EDQM 인증도 취득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