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통증 털어낸 김광현, 두 번째 불펜피칭 순조롭게 마쳤다

입력 2021-03-21 13: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등 통증을 털어내고 다시 뛸 준비를 마쳤다.


21일(한국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김광현은 등 통증을 호소한 뒤 2번째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MLB닷컴은 “불펜피칭을 지켜본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긍정적 평가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에서 2번째 시즌을 준비하는 김광현은 14일 시범경기 3번째 등판을 앞두고 등 통증을 호소하며 훈련을 중단했다. 다행히 부상 소식이 전해진 지 이틀 만인 16일 투구훈련에 복귀해 캐치볼을 진행했다. 18일에는 통증 이후 첫 불펜피칭도 마쳤다. MLB닷컴은 “김광현은 시뮬레이션 경기에 나선 뒤 시범경기에 한 차례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고 다음 일정을 예상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정규시즌 8경기(7선발)에서 3승1세이브, 평균자책점(ERA) 1.62의 성적을 올리며 올 시즌에도 선발로테이션의 굳건한 한 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올해 시범경기에선 2차례 등판해 3이닝 8실점(7자책점·ERA 21.00)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