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리포트] 나성범 응원한 추신수 “나도 그의 팬, 내 어린 시절 보는 듯해”

입력 2021-03-21 1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경기 종료 후 SSG 추신수와 NC 나성범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창원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메이저리그 통산 1652경기에 출전하며 꾸준함을 자랑했던 추신수(39·SSG 랜더스)는 국내 야구 꿈나무들은 물론 현역 선수들의 롤모델로 꼽힌다. 그의 한국행이 발표됐을 때 많은 선수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다.


2020시즌을 마친 뒤 메이저리그 진출에 도전했던 NC 다이노스 나성범(32)도 미국에서 활약하는 추신수를 보며 성장했다. 장타력을 갖춘 좌투좌타 외야수라는 공통점까지 있어 그만큼 더 보고 배울 것이 많았다.


20일 예정됐던 SSG-NC의 시범경기 개막전이 취소된 뒤 추신수와 나성범은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는 자신의 롤모델과 많은 것을 공유한 나성범은 물론 추신수에게도 의미 깊은 시간이었다. 추신수는 이 시간을 통해 7년 터울의 후배 나성범에게 더 큰 매력을 느낀 듯했다.


추신수는 21일 NC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전날 나성범과 함께한 시간을 돌아보며 “어제 함께 저녁식사를 하며 야구는 물론 일상생활, (나성범의) 미국 진출이 무산된 것과 관련한 얘기들을 나눴다.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도 나성범의 팬이다. 야구선수로선 물론이고 인성도 좋다. 무엇보다 그의 야구 열정을 보면 내 어린 시절을 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끊임없이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는 추신수와 나성범의 공통점이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나성범은 KBO리그 첫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를 발판 삼아 더 크게 성장했다. 추신수는 “나성범을 보면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매일, 오늘보다 내일 더 잘하고 싶어 하는 나성범을 보면 내 학창시절이 떠오른다”며 미소를 지었다.

창원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